연구노트

파견생활

[인재양성사업 파견생활_Harvard_한예지] 2023년 11월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동국대학교 조회101회 작성일 24-02-05 13:22

본문

안녕하세요

동국대학교 기계공학과 석사과정 한예지입니다.


오늘도 11월의 기억을 더듬어 뒤늦게 파견 생활을 작성해보겠습니다.


11월 초에는 또 다시 BSO를 관람했습니다.

이번에는 피아노 공연이었는데 차이코프스키 콘체르토보다는 슈베르트 교향곡 the great가 훨씬 좋았습니다... 슈베르트.. 승리..

옆자리 친구는 영혼이 탈출하려고 하는 게 느껴지더군요. 지루해하는 친구를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했습니다.


132eb298ec6f293576a15aad051da9e3_1707106143_4925.jpeg
 


11월 중순에는 Thanks giving day가 있습니다.

그 말은 곧, 미국에 가족들이 있는 친구들은 모두 집으로 떠나버리고 미국에 가족이 없는 쓸쓸한 외국인들만이 보스턴과 케임브릿지에 남는다는 뜻입니다.

재미없는 한 주를 보낼 수는 없었습니다.

같은 연구실에 있는 중국인 친구를 꼬셔 함께 Salem에 가자는 답변을 받아냅니다.

Salem은 예전에 마녀 사냥이 일어났던 곳으로.. 할로윈에 핫플이 되는 지역이고 마녀 박물관이 있는 것으로 유명합니다.

오후에 Harvard bookstore에서 만나 한시간 여 차를 타고 이동했을까요?

드디어 Salem에 도착했습니다.

박물관을 구경하던 중 반가운 한국의 갓을 마주치기도 했습니다. 하지만 박물관이나 전시회 체질이 아닌 저는 주로 멍을 때렸습니다.

 132eb298ec6f293576a15aad051da9e3_1707106579_6122.jpeg
132eb298ec6f293576a15aad051da9e3_1707106588_0244.jpeg
132eb298ec6f293576a15aad051da9e3_1707106591_8806.jpeg 



사진은 아주 기깔나게 잘나왔군요.

저녁도 같이 먹고 즐겁게 놀다 왔습니다. 당일치기라 긴 시간을 함께 보내지는 못했지만 외롭지는 않은 thanks giving이었습니다.

길거리가 예뻐서 좀 찍은 모양인지 사진들이 몇몇 남아있군요?

그리고 The house of the seven gables를 (표를 끊고 들어가진 말고 스쳐지나)가야 한다는 추천을 받았어서, 인증샷만 남겨왔습니다.

필독서 중에 있다고 하더군요,, 물론 읽진 않았습니다.


132eb298ec6f293576a15aad051da9e3_1707106674_352.jpeg
132eb298ec6f293576a15aad051da9e3_1707106687_2848.jpeg
 



11월의 마지막 날에는 뮤지컬 시카고 공연을 봤습니다.

저는 그 전날 일을 하다 거의 밤을 새는 바람에 너무 졸렸던 나머지... + 뮤지컬이 취향에 맞지 않는 편인 나머지..

intermission에 탈출해서 집에 가고 말았습니다. 그리고 꿀잠을 잤습니다.


132eb298ec6f293576a15aad051da9e3_1707106680_7907.jpeg
 


이렇게 11월이 마무리되었습니다.

이제 다음 파견 생활 일지면 저의 미국 생활이 마무리됩니다.

교수님이 여신 크리스마스 파티, 하버드에서 열린 ball, 새해 파티, 연구실에서의 마지막 날 등등의 에피소드가 있을 예정입니다.

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!!

04620 서울특별시 중구 필동로1길 30 동국대학교 AI-핵심소재 기반 첨단산업 지능형 로봇 글로벌인재양성사업단 | 교육연구팀 담당자 송진우 | e-mail : jwsong0620@dgu.edu
Copyright© 2021 BK21 FOUR Advanced Materials Based Smart Factory Fostering Global Talents for Innovative Growth Program

×